• 최종편집 2021-06-1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03 16: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도권 중소기업이 충남지역 이전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유치하기 위한 전략 수립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한국생산성본부와 공동으로 지난 1월13~18일까지 수도권 218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55%가 비수도권 지역 이전을 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선호하는 이전 지역은 권역별로는 대전ㆍ세종ㆍ충청(57.9%), 부산ㆍ울산ㆍ경남(27.3%) 광주ㆍ전라(16.2%), 대구ㆍ경북(14.0%)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세종(16.9%), 충남(15.4%), 충북(15.1%), 부산(12.4%), 경남(11.9%), 강원(8.8%), 대구(7.4%) 순이다.

수도권 기업들이 지역이전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사업장 확보’(50.2%)와 ‘교통ㆍ물류 환경’(40.1%), ‘인력 확보’(37.8%) 순을 꼽았다. 이중 창업 단계에서 중소기업, 벤처기업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은 ‘본사나 공장의 입지조건’(36.7%)이었다.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 자리를 잡을 경우 ‘지역 소재 발주처나 협력기관과 연계’(35.1%)가 가장 큰 장점이지만 ‘인재 확보의 어려움’(38.8%), ‘기업 활동 인프라 부족’(15%)은 여전히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또 실제로 이전을 고려했다가 실행하지 않은 이유로는 협력사 연계 곤란(39.2%), 임직원 거주 및 자녀교육(38.9%), 공간확보 곤란(30.7%), 인재유치 어려움(26.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지역이전을 위한 인센티브로는 42.5%가 정부보조금 등 이전 지원금을 가장 선호했고 채용인력 인건비 지원(18.5%)이 뒤를 이었다. 응답기업의 85.9%는 비수도권으로 이전할 경우 인력을 더 뽑겠다고 답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지역 이전 수요가 확인된 만큼 이를 현실화할 수 있는 적극적인 지역기업 지원정책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지역 주력산업 성장촉진 프로젝트와 청년 창업기업의 지역이전 지원 등을 추진해 지역균형 뉴딜을 시행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49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 중기 55%가 이전 희망…선호지역은 ‘충청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