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해미지역 항일 운동가 재조명 '눈길'

이영하 서산향토문화연구회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01 2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png
서산향토문화연구회 이영하 회장이 ‘서산의 문화’제34호에 ‘3.1독립만세운동과 해미지역의 항일 운동’연구 논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논문에 실린 독립운동가 서병철 지사 추모비(왼쪽)와 운산면 고산리 독립운동가 유흥수 지사의 생가 모습(오른쪽)이다.


이영하.jpg

 

한말 일제하 서산지역에서는 의병전쟁을 비롯하여 각 분야에 걸쳐 항일운동이 전개되었다. 서산인들은 서산은 물론, 국내의 타 지역에서 또는 국외로 망명하면서까지 활발하게 항일운동을 전개하였다. 서산 출신 의병장으로 서산의병 참모 김태순을 비롯하여 홍주의병 수문장 맹달섭, 정주원 의병부대의 김쌍봉, 한상렬의진의 소대장 이화영, 장석홍의진의 이홍 등이 있다. 이영하(사진) 서산향토문화연구회 회장이 ‘서산의 문화’제34호에 ‘3.1독립만세운동과 해미지역의 항일 운동’연구 논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논문에는 해미지역 출신 독립운동가인 김쌍봉, 이화영 등의 활동내역이 자세히 소개되었다. 서산타임즈는 제104주년 3.1절을 맞아 이영하 회장의 논문 중 해미지역 출신 항일운동가들의 활동을 재조명했다. >>관계기자 2면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39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미지역 항일 운동가 재조명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