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3(일)

지속가능한 농업ㆍ농촌의 미래 모색 나선다

충남도, 중장기 정책 수립 착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01 22: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농업정책.JPG


충남도가 농업ㆍ농촌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모색하기 위한 ‘중장기(10년) 농업 정책’ 수립에 착수했다.

도는 니난 30일 도청에서 양승조 도지사, 김창길 3농정책위원장, 도의원, 농정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장기 농업정책 수립 토론회’를 개최했다.

새로운 농정 트렌드와 농업ㆍ농촌의 다원적 기능 발굴을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새로운 농업ㆍ농촌 비전을 제시하고, 추진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마련했다.

도에 따르면 2010년대 초반 충남의 농업인은 39만 4천명에 달했으나, 10년이 지난 2020년에는 26만 7000명으로 32% 감소했다. 2019년 농가소득은 전국 3위로 4400만 원인데 반해 농업소득은 28% 수준에 머물러 있다.

이처럼 농어업인구 감소, 농업소득 불안정 등으로 농업의 지속가능성은 위협을 받고 있는 실정에서 도는 농업ㆍ농촌이 지닌 공익적 가치 등을 고려, 새로운 농정 트렌드와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토론에서는 변화하는 미래 농업·농촌의 역할과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구체적인 발전전략이 논의됐다.

임정빈 서울대 교수는 ‘메가트랜드와 농업ㆍ농촌의 지속가능 발전 전략’을 주제로 한국 농업과 농촌의 현황과 위기를 발제했다. 농업과 농촌의 선진화를 위해 임 교수는 농업과 농촌의 지속가능한 회복, 도ㆍ농간 균형발전, 포용적 성장 등을 꼽았다.

정민철 젊은협업농장 대표는 ‘환경변화에 대응, 지방 농업ㆍ농촌의 과제’를 주제로 △농촌 활동 주체의 새로운 출현과 연대 △농업과 함께 하는 면단위 통합 돌본 구축 △마을 경관과 환경 관리를 통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환경친화적 농업 등을 제시했다.

도는 추가 두 차례 주제별 전문가 토론회를 실시, 차별화한 중장기 농업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모임을 운영해 세부전략을 도출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현재 농어촌의 저출산, 고령화, 소득양극화 3대 위기 상황에서 농업, 농촌이 우리 농정의 주체가 돼야 한다”며 “농정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다는 생각으로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농업인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28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속가능한 농업ㆍ농촌의 미래 모색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